쫙 퍼지는 걸 발견했어요갑상선의 염증 수치가 좋아지고 호르몬의 변화도 생기는 것이 매우 신기합니다. 류마티스관절염+하시모토 갑상선염 팔꿈치가 펴지지 않고 구부러져 있었지만 조금 전부터 팔이

 2020년 11월 4일(수) 선생님.. 안녕하세요

거의 2달만에 메일을 보냅니다.

소식이 없는 것이 희소식이라고 하는 것처럼 그 통증은 상당히 좋아졌습니다.

복용약은 – 양약 : 류마티스양약 1회(스테로이드 3일에 1회 복용, 면역억제제 1주일에 3정 복용), 신디로이드 1정(0.075mg → 오늘부터 0.05mg으로 조정)

: 저녁 식사 후 1회 복용

-건식: 비타민D, 유산균, 철분제, 스테로이드제를 3일에 한 번 복용하는 것이 이제 안정화 된 것 같습니다.

9월까지는 아파서 생활이 불편할 때가 가끔 있었지만…

10 월 10 일 이후는 아침에 일어났을 때 몸이 굳어지는 증상이 약해지고 통증이 부분적으로 있지만 이전에 비해 생활에 큰 불편은 없을 정도입니다.

이전에 팔을 뻗었을 때 팔꿈치가 펴지지 않고 구부리고 있던 상태였지만, 얼마 전부터 팔이 뻥 열려 있는 것을 발견했습니다.

그리고 어제 진료를 받았어요예전에 먹던 0.1mg의 신디로이드제가 호르몬 과다 상태여서 3개월 전에 0.075mg으로 줄였는데 어제 호르몬 검사 결과과다 상태는 아니지만 정상 범위에서 좋다고 판단해 0.05mg으로 줄여 복용하고 3개월 뒤에 호르몬 상태를 검사하기로 했습니다.

목을 만져보니 벌써 거의 정상적인 상태입니다.^^

식사는 1일 2식을 기본으로 하고 있습니다.

아침 기상시 통증이 적어도 약을 늦게 먹으면 통증으로 불편하기 때문에 한 끼를 9시 30분 전후로 먹고 약을 먹었는데.. 1주일 전부터 11시~11시 30분 쯤 한 끼를 하고, 약을 복용해도 통증으로 불편을 느끼지 않습니다.

1끼 : 두유와 생식분, 과일, 통밀 빵이나 고구마…

2끼: 한식을 기본으로~

아주 연한 아메리카노 커피를 가끔 마셔요.

운동은 가볍게 걷는 수면은 오후 10시 전후에 취침하고 아침 6시쯤 기상.. 잠을 잘 자는 편입니다.

신체 특이사항 :

1. 제모

8월말경부터 탈모현상이 시작되었는데

9월 한약을 받았을 때 선생님이 보낸 편지에 명현반응 중 탈모현상이 있다는 내용을 보고 제가 겪는 탈모도 명현반응의 하나가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어요.2개월 정도 심한 탈모증이 있고, 10월 말 정도부터 조금 좋아지고 있습니다.

2. 소화가 안 되는 현상 1일 2식을 하는데도 식후에 소화가 늦어져 배가 많이 고프지 않고 유산균을 복용하는데도 식사를 하면 방귀가 잘 나오고 방귀 냄새가 나는 현상이 있습니다.덕분에 식사는 1 일 2 식이면 충분하고, 식사량도 과식하면 불편해서 적당량 이상은 먹을 수 없습니다.

7월에 갑상선 염증의 수치가 있는 검사 결과를 첨부 파일로 보내 드리겠습니다.

1985년도에 갑상선 진단을 받고 지내온 시대는 35년이지만, 갑상선의 염증 수치가 좋아지고 호르몬의 변화도 생기는 것이 신기합니다.선생님을 뵙고 류마티스 치료를 받게 된 소중한 인연에 감사드립니다.^^

이번 주 토요일에 진료하러 갈 예정입니다.

오랜만에 직접 뵙고 더 자세한 이야기를 나눠보도록 하겠습니다.

날씨가 추운데 건강 조심하세요.^^